시흥시의회 교육복지위원회, 분만 가능 병원 유지 위해 머리 맞대

고태우 대표기자 | 입력 : 2023/08/23 [12:01]

 

▲ 시흥시의회 교육복지위원회, 분만 가능 병원 유지 위해 머리 맞대


경기 시흥시의회 교육복지위원회가 8월 22일 의회운영위원회 회의실에서 관내 분만 가능 병원 유지를 위해 간담회를 실시했다.

이날 간담회는 교육복지위원회 위원들과 시흥시의사회 관계자, 관계 공무원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분만 가능 병원 유지 대책과 관련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고 우리 시 보건의료 현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으로 꾸며졌다.

현재 시흥시에 분만 가능한 산부인과 병원은 단 1곳인 상황으로 관내 분만 인프라 유지를 위해 교육복지위원회 차원에서 실질적인 대책을 모색하고자 이번 간담회를 마련했다.

정왕동에 소재한 예진산부인과 오상윤 원장은 “저출산 시대에 산부인과가 처한 현실에 대한 공감대 형성에만 그치지 않고 현장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와 실질적인 지원 및 대책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박기호 시흥시의사회 회장도 “책임감과 사명감으로 우리 시에서 유일하게 분만 의료를 이어가고 있는 병원에 대한 현실적인 지원방안을 논의할 수 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위원들은 관내 분만 가능한 산부인과가 하나도 없는 상황이 오면 필수의료 공백의 위기로 이어지고 더 큰 사회적 비용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문제의 심각성에 공감하며 관계 부서에 적극적인 현장 의견 수렴으로 우리 시 필수의료 정책에 대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해당 산부인과에 관내 거주하는 외국인, 사회적약자 산모의 이용 빈도가 높은 만큼 ‘보건’과 ‘복지’가 합쳐진 형태의 인구정책 관점에서 해당 현안을 바라보고 저출산 대책의 하나로서 접근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선옥 위원장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관내 산부인과 병원 중 유일하게 분만 의료를 제공하고 있는 병원의 고충을 이해하는 계기가 됐다”라며 “분만 가능 병원이 민간병원이지만 사실상 공공의 역할을 수행하는 만큼 시와 시의회가 함께 손잡고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에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시흥시의회 관련기사목록
헤드라인 뉴스
1/2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