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근 의정부시장, G6100번 광역버스 고산지구 출근길 탑승 불편 현장 확인

고태우 대표기자 | 입력 : 2023/01/26 [10:31]

 

▲ 김동근 의정부시장, G6100번 광역버스 고산지구 출근길 탑승 불편 현장 확인


김동근 의정부시장은 1월 26일 ‘현장출동, 김동근이 달려갑니다’의 일환으로 출근길 G6100번 광역버스의 고산지구 정류소 탑승 현장을 방문했다.

G6100번 광역버스는 경기도청북부청사에서 출발하여 고산지구를 경유, 서울 잠실까지 운행하는 직행 좌석버스로 현재 22~40분 간격으로 7대를 운영 중으로, 고산지구 초입부터 만차가 되면서 마지막 정류소에서는 탑승이 어려워 시민들이 출근길에 큰 불편을 겪는 상황이었다.

김동근 시장은 정음마을 고산2단지 정류소에서 승차 대기 중 시민과 광역버스 출퇴근 불편 사항에 대해 대화를 나눈 뒤 G6100번 버스를 타고 고산대광로제비앙아파트 정류소까지 이동해 승차 상황을 점검했다.

다행히 의정부시의 광역버스 추가투입에 대한 지속적인 요구로 이날부터 출퇴근 전세버스 1대가 추가 투입되면서 배차간격이 10~15분으로 단축되어 탑승 여건이 개선됐다.

이어 용현동 탑석센트럴자이아파트 앞 보행환경과 신호체계 불편사항에 대한 현장을 점검하며 개선 방안을 모색했다.

김동근 의정부시장은 “지난해 시장으로 취임하자마자 제일 먼저 민락지구 광역버스 G6000번 출근길 탑승 현장을 확인했었다. 이후 출퇴근 증차로 상황이 좀 나아진 걸로 알고 있는데, 고산지구 교통불편도 심각한 만큼 최우선으로 광역버스 증차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 중시는 시민을 존중한다는 뜻이다. 내 삶을 바꾸는 도시, 시민 모두 평등하고 행복한 의정부를 시민과 함께 만들어 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의정부시는 지난해 12월 광역버스 신설(민락‧고산지구 ~ 상봉역)을 국토교통부 대광위에 신청하여 올해 2월쯤 결과를 앞두고 있으며, 하반기에 시행 예정인 시내‧마을버스 노선 신설(의정부형 준공영제) 등 실효성 있는 대책을 통해 민락‧고산지구 시민들의 교통 불편 해소에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의정부시, 김동근의정부시장 관련기사목록
헤드라인 뉴스
1/2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