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광역시의회 장상수 의장, 추석 앞두고 연달아 민생현장 방문

종합유통단지 소규모 상가,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 방문 현황 청취 및 격려

김병철 선임기자 | 입력 : 2020/09/28 [20:22]

[신한뉴스=김병철 선임기자] 대구광역시의회 장상수 의장은 추석을 앞둔 28(월) 오후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과 ‘대구종합유통단지’ 내 소규모 상가들을 잇달아 방문하여 코로나19에 따른 매출감소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지역의 소상공인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격려했다.

이날 현장방문은 코로나19로 인한 전시컨벤션 행사 축소 및 유동인구감소로 시내 중심지역에 있는 상가보다 더욱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종합유통단지 내 소규모 상가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의회 차원의 지원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장상수 의장은 “올해 추석은 코로나19 피해로 모든 사람들이 힘들지만 특히, 소상공인들은 명절 대목으로 활기차야 할 시기에 더욱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고 안타까움을 표현하고, “지역의 소상공인들도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여러 방면으로 노력을 하고 있겠지만 대구시의회에서도 소상공인의 권익을 보호하고 서민경제가 살아날 수 있도록 의회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장상수 의장은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을 방문하여 지역 안경산업 전반에 대한 현황과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코로나19로 많은 안경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2020년 소공인특화지원센터 운영기관’으로 선정되는 등 영세한 안경업체를 지원하고 안경산업의 성장기반을 다지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