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의회 방미숙 의장, 해빙기 공사현장 안전관리 실태 점검

17일 종합운동장 국민체육센터(수영장) 증축공사 현장 등 2곳 방문 각별한 주의 부탁

고태우 대표기자 | 입력 : 2022/02/18 [09:51]

 

방미숙 의장, 해빙기 공사현장 안전관리 실태 점검


하남시의회 방미숙 의장이 봄철 해빙기를 맞아 관내 대형 공사현장을 찾아 안전현황을 점검했다.

방미숙 의장은 지난 17일 오후 하남종합운동장 국민체육센터 내 수영장 증축공사 현장과 미사자족용지 내 두산더프론트미사 지식산업센터(덕풍동 599-2) 건축 현장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했다.

이번 점검은 최근 건설공사장의 안전사고가 많이 발생하며, 특히 해빙기에 동결됐던 지반이 녹아내리면서 지반침하 등 안전사고가 우려돼 해빙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실시됐다.

이날 방 의장은 시공을 위해 고생하는 현장 관계자를 격려하고, 겨울철 얼었던 땅이 녹으면서 지반이 약해짐에 따라 안전사고와 부실시공이 발생되지 않도록 공사관계자들의 각별한 주의를 부탁했다.

특히 각 사업 현황을 보고 받은 후 굴착, 흙막이, 비계 등의 안전조치 사항과 절토면 토사유출, 주변 지반침하 등을 집중 점검했다. 또 작업자 안전장비 착용, 공사관계자 안전규칙 준수여부 등을 집중 점검하는 한편, 공사 관계자와 작업자 안전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방 의장은 지난 1월 29일 발생한 양주 채석장 매몰사고 이후 유사 사고 방지를 위해 해빙기 때 관내 지역 옹벽, 석축, 산사태 취약지역, 절토사면, 급경사면 같은 위험 시설들을 주의 깊게 점검할 것을 주문했다.

방미숙 의장은 “해빙기 붕괴․낙석 사고는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어 안전 관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봄철 해빙기에는 지반이 약화돼 안전사고 위험이 높아지는 시기이므로 공사장뿐 아니라 재난취약 시설도 철저하게 점검하고 예찰 활동을 벌여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하남시의회 관련기사목록
헤드라인 뉴스
1/20
광고
광고
광고
광고